보건의료노조

24일 발표한 문재인 정부의 <혁신성장 일자리 창출 지원방안>

노동정책 후퇴, 국민기만에 다름 아니다.

건강과 생명을 시장에 내다파는 기업민원정책 즉각 중단하라!

 

24() 문재인정부는 경제장관회의를 열어 최근 고용경제 상황에 따른 혁신성장과 일자리 창출 지원방안을 발표했다.
이 방안은 혁신성장을 위해 건강관리서비스 및 혁신의료기술 활성화원격협진 확대를 핵심으로 하는 규제완화 방안을 담아 이명박박근혜식 의료민영화 정책을 답습하는 한편, 나아가 52시간 근로시간 단축 연착륙을 위해 탄력근로 기간 확대를 본격적으로 예고하는 등 소위 줬다 뺐는노동정책의 후퇴를 담았다.

 

우리 보건의료노조(전국보건의료산업노동조합, 위원장 나순자)는 생명안전분야의 규제완화와, 삶의 질을 담보하는 노동시간 단축정책의 후퇴가 정말 혁신 성장인지 김동연 경제부총리에게 묻지 않을 수 없다.
민간 건강관리시장 활성화와 검증되지 않은 의료기기시장 활성화가 정말 최근의 투자와 고용 부진을 이유로 내놓을 적절한 대책인가? 이명박 박근혜 시대의 적폐를 유지하고 되려 확대하는 이같은 시도들이 과연 촛불정부를 자임하는 문재인 정부에 걸맞는 정책들인가?
보건의료와 노동의 유연화로 사회 공공성을 무너트리며 돈벌이 시장 확대를 끊임없이 노려왔던 기업의 민원사항이나 처리하는 국민기만은 당장 멈춰야 한다.

 

보건복지부 역시 국민의 건강과 생명을 다루는 핵심 부처로써의 제 몫을 다해야 한다. 지난 5월 보건복지부는 민간 건강관리시장 확대를 위해 법령의 해석이 불분명하다고 주장하는 소위 그레이존해소를 위해 설치한 기구로 민관합동법령해석위원회를 구성한 바 있다. 그럴듯한 말잔치로 포장되어 있으나, 이는 의료법을 피해 행정해석만으로 건강보험체계 하에 있는 건강관리를 시장에 넘기기 위한 방안에 불과하다.
이미 국제적으로도 건강관리 영역은 보건의료의 영역으로 공적 책임을 강조하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대표적인 예로 WHO(세계보건기구)2011. 10. 21. 발표한 건강의 사회적 결정요소에 관한 리우 정치 선언이 있으며, WHO는 이 선언을 통해 사회적 형평과 건강의 형평을 달성하기 위해 모든 정책에서 건강을 지키는 책임성을 지켜야 한다고 천명한 바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보건복지부는 시대와 세계적 흐름을 거꾸로 해석해 건강보험체계의 공공성을 흔들고 건강의 형평성을 흔들고 있는 것이다.

 

이번 김동연 경제대책의 규제완화에 함께 포함된 의료기기를 위시한 선사용후평가를 통해 소위 혁신첨단 의료기기를 위한 신속한 시장진입을 지원하는 방안 역시 그동안 노동시민사회단체들이 그 위험성을 누누이 지적해온 사항이었다. 이러한 위험성은 특히 올해 국감에서 지적되었던 것처럼 한국보건의료연구원이 제출한 체외진단검사 신의료기술평가 탈락사유에서 신의료기술평가를 진행한 체외진단기 중 암 진단에 10% 이상 오진 가능성이 있어 단독검사가 불가능하거나 유용성이 전혀 없다는 사실이 드러난 것을 보아도 충분히 확인 가능하다.

 

52시간 노동시간 제한은 장시간 노동을 근절하기 위한 최소한의 법적 장치다.
장시간 노동시간과 불규칙한 노동시간이 노동자의 건강에 얼마나 악영향을 미치는 지에 대해서는 무수히 많은 연구로 실증되어지고 있다. 스트레스와 불면, 우울감을 늘려 이로 인한 건강에 대한 악영향을 미치는 요소는 위 WHO가 제시한건강의 사회적 결정요소를 통해서도 널리 알려져 있는 사실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문재인 정부는 상기 대책을 통해 탄력근로를 6개월에서 1년까지 연장하는 방안을 금번 대책을 통해 제시하고 있다.

 

문재인 정부는 일자리를 핑계로 의료민영화, 규제완화 정책을 추진하는 한편, 노동정책을 후퇴시키는 국민기만을 즉각 중단하라!
혁신이라는 이름으로 추진되는 규제완화, 노동정책 후퇴를 바로잡지 않고서는 성장은 말뿐인 잔치로 끝날 뿐이다.
지난해 대선시기부터 우리 노조는 이미 보건의료분야 50만개 양질의 일자리 창출방안을 제시한 바 있다. 대표적 인력 집약적 분야인 보건의료의 질 향상을 위해 간호간병통합서비스 확대 공공보건의료인력 확충 만성질환관리 인력확충 모든 병원에 환자안전전담인력 배치 모성정원제 실시 공공병원 확충 보건의료인력법 제정 등이 그것이다.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한 올바른 일자리의 확충이야말로 국민이 바라는 바며, 국가경제 발전 및 혁신과 안전을 동시에 잡을 수 있는 가장 확실한 대책이다.

 

20181025

전국보건의료산업노동조합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867 [성명서] 제주 녹지국제병원, 국내 1호 영리병원은 반드시 불허되어야 한다(2018. 12. 4.) file 선전부장 2018.12.04 66
2866 [1204취재요청서] 12/5 가천대길병원지부 쟁의조정신청 보고 및 승리결의대회 개최, file 조직2실장 2018.12.04 63
2865 [보도자료] 보건의료인력지원법 제정을 위한 대토론회 개최 (2018. 11. 28.) file 선전부장 2018.11.28 142
2864 [취재요청서] 보건의료인력지원법 제정을 위한 대토론회 취재 요청 file 정책실장 2018.11.27 123
2863 [성명서] 국립공공의대 설립 반대 주장, 명분 없다! (2018. 11. 27.) file 선전부장 2018.11.27 191
2862 [성명서] 윤한홍 자유한국당 의원 발언 규탄 (2018. 11. 23.) file 기획실장 2018.11.23 141
2861 [보도요청자료] 11/21일 보건의료노조 총파업 총력투쟁 결의대회(2018.11.21) file 선전부장 2018.11.21 211
2860 <기자회견문> 의료민영화 법제화 강행 더불어민주당 규탄 - 원격의료 의료규제완화 증시 중단, 의료민영화 법안 즉각 폐기 file 선대 2018.11.20 283
2859 [보도자료]이용득의원·고용노동부·한국공인노무사회, 병원노동자 노동환경 개선을 위한 토론회 개최 file 선전부장 2018.11.20 178
2858 [취재요청서] 11/21일 보건의료노조 총파업 총력투쟁 결의대회(2018.11.20) file 선전부장 2018.11.20 360
2857 [기자회견문] 보건의료노조, 11/21 총파업 총력투쟁 선포 기자회견(2018.11.19) file 선전부장 2018.11.19 195
2856 [보도자료] 을지대병원은 시정지시 이행하고 노사관계 정상화에 나서라 file 조직국장2 2018.11.19 208
2855 [취재요청] 보건의료노조 민주노총 총파업 총력투쟁 선포 기자회견 file 선전홍보실장 2018.11.16 470
2854 [보도자료] 보건의료노조 을지대병원지부 파업돌입예정 file 선전부장 2018.11.14 336
2853 [1112성명서] 장기요양보험 급여, 인건비 세부 내역 즉각 공개하라 file 조직2실장 2018.11.12 234
2852 [성명서] 보건의료노조는 공무원노조의 11월 9일 연가 투쟁을 적극 지지한다(11.5) file 선전홍보실장 2018.11.05 534
2851 [보도자료] 강원도 5개의료원지부 파업찬반투표 결과 및 향후 투쟁계획 보도 요청 file 선전부장 2018.11.05 208
2850 [취재요청] 이화의료원 의료사고 유발하는 병원직원 외주화 반대투쟁 기자회견문 file 선전부장 2018.11.05 232
2849 금천수요양병원 노조탄압규탄 특별근로감독 촉구 기자회견(10/26 서울고용노동청) file 선전홍보실장 2018.10.26 982
» [성명서] 10.24. ‘혁신성장과 일자리 창출을 지원방안’발표에 따른 보건의료노조의 입장 (2018. 10. 25) file 선전부장 2018.10.25 437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44 Next
/ 144

서비스 링크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아이디가 없으신 분은

회원가입 후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