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노조

조회 수 2078 추천 수 3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성명서

정부의 비정규직법안 강행은 파국을 부를 것이다.

오늘 28일 오전 열린 당정간 협의에서 비정규보호법안은 이번 정기국회에서 처리하고 국회에서 의견수렴을 한다고 결정하였다고 한다.

우리는 이런 당정협의 결론이 몇가지 점에서 심각한 문제가 있다고 판단한다.

첫째는 정부의 독선적 자세이다. 이미 정부가 만든 비정규법안은 비정규를 보호하는 것이 아니라 양산함으로서 우리 사회의 양극화 현상을 심화시킬 것이라는 각계각층의 지적이 있었다.
그러나 정부는 이러한 지적을 외면하고 이미 정부내에서 확정된 것이라는 이유로 그대로 강행하겠다는 고집을 버리지않고 있다. 이런 자세야말로 정부와 국민간의 분열을 재촉하는 행위가 될 것임을 분명히 경고한다.

둘째 의견수렴을 한다고 하지만 이는 국회에서 진행되는 것으로 정부의 역할을 방기하는 행위이다. 의견수렴은 안을 만들 때부터 했어야한다. 형식적 간담회 한두차례하고 아무런 의견수렴도 하지않은 채 간담회를 했다는 것 자체가 면죄부가 될 수는 없다. 한마디로 정부가 책임있게 추진해야할 것을 국회에 떠 넘기는 행위이다. 지금 국회는 4대 개혁입법 및 각종 사안들로 어지러운 정쟁이 될 전망이다. 실제 일이 될 수 있도록 해야하는데 지금 정부는 소리만 시끄럽고 되는 일은 하나도 없는 실정이다.
비정규를 보호할려면 지금 성매매금지법과 같이 강력한 정책의지를 가지고 추진해도 될까말까한 실정인데 실제로는 비정규를 확대하면서 말로만 보호한다고 외치는 위선적인 법을 조금 수정해서 처리한다는 것이 설득력을 가질 수는 없는 것이다.

셋째 어제 열린우리당에 공식항의서를 전달한 바 있지만 정부안 자체를 철회해야한다고 강력 요구한 바가 있고 이에 당은 정부안을 합의해주지 않고 충분한 협의를 거쳐 합의하겠다고 언급한 바가 있다. 그러나 이런 약속은 간단히 파기되었다.
정부 스스로 이런 불신을 자초한다면 도대체 앞으로 어떻게 노정대화를 하겠다는 것인가?

지금의 상황은 심각하다. 정부의 사태인식이 지나치게 독선적이며 안이하다는 것을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 정부는 국가경제는 정부만 걱정하는 것이 아니고 우리 노동자들 또한 진정 걱정하고있다는 것을 알아야한다.

충심으로 경고하건데 정부는 비정규법안을 철회하고 제대로 된 의견수렴을 통해 실질적인 보호법개정을 통해 사회양극화를 극복하는 의지를 보여야한다.
만일 이런 경고를 무시하고 강행할 시 발생하는 총파업사태에 대한 책임은 현정부에 있다는 것을 분명히 밝혀둔다.

2004. 10. 28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선전홍보실 [돈보다생명을] 제46호(20181130) file 선전부장 2018.11.29 494
공지 선전홍보실 [조합원에게 드리는 글] 11월 총파업 관련 나순자 위원장의 편지 file 선전부장 2018.10.30 1476
공지 선전홍보실 [선전물]11월 21일 총파업 총력투쟁 조합원용 선전물 file 선전홍보실장 2018.10.29 1710
공지 선전홍보실 [포스터] 11월 총파업총력투쟁 포스터 file 선전부장 2018.10.17 1971
공지 선전홍보실 [로고모음]보건의료노조 로고, 마크, 돈보다생명을 로고 file 보건의료 2003.07.04 20854
60 조직2실 최저임금 꼼수개악 중단! 1만원 인상 촉구! 인증샷 피켓 시안 file 조직국장1 2018.04.25 1300
59 조직2실 2018년 병-의원노동법 소책자입니다. file 박소희 2018.04.05 1447
58 조직2실 지역정신보건사업의 질 강화와 사회서비스공단 국회토론회 자료집 file 조직2실장 2017.11.18 1042
57 조직2실 10/28 2017 비정규직 철폐 전국노동자대회 참가 인증샷 그림 파일 입니다. file 조직2실장 2017.10.14 977
56 조직2실 [0718토론회자료집]지역정신건강복지사업 일자리 창출과 비정규직 방안 극회토론회 자료집 file 조직2실장 2017.07.18 1239
55 조직2실 서울시 정신건강증진/자살예방 센터 전면 파업 7일째, 서울시의회 긴급토론회 자료집 file 조직2실장 2016.10.11 1111
54 조직2실 [0425토론회]서울시 정신보건사업의 질 제고와 공공성확충 및 종사자 노동조건 개선 방향 토론회 자료집 file 조직2실장 2016.04.25 1426
53 조직2실 [자료집}서울시 공공병원의 노동조건 개선과 의료공공성 강화를 위한 토론회 file 조직2실장 2014.01.19 2223
52 조직2실 [자료집}한국 요양병원의 현황과 환자 안전, 간병노동의 질 향상, 고용안정을 위한 토론회 file 조직2실장 2013.02.15 2878
51 조직2실 파견법 철폐 및 직접고용 촉구 선언 file 교육선전실 2010.12.01 4424
50 조직2실 [자료집]06525중소병의원근로조건개선을 위한정책토론회자료집2 file 미조직비정규실 2006.06.02 2573
49 조직2실 [자료집]06525중소병의원근로조건개선을 위한정책토론회자료집1 file 미조직비정규실 2006.06.02 2293
48 조직2실 [울경]미조직사업장선전물(주5일-뒷면) file 울경 2006.02.16 2754
47 조직2실 [울경]미조직사업장선전물(주5일) file 울경 2006.02.16 3161
46 조직2실 11월 2일 비정규 노동법 개악 국무회의 강행 처리 규탄 결의대회 조직2국 2004.11.01 2834
» 조직2실 [민주노총성명서] 정부의 비정규직법안 강행은 파국을 부를 것이다. 조직2국 2004.10.28 2078
44 조직2실 10/26 비정규 철폐 및 이용석 노동열사 정신계승 공동실천주간 조직2국 2004.10.22 3016
43 조직2실 비정규법안의 문제점 file 조직2국 2004.10.11 3238
42 조직2실 비정규직 노동법 개악안에 대한 민노당의 Q&A자료 file 조직2국 2004.10.11 3107
41 조직2실 (정부)기간제및 단시간근로자보호 등을 관한 법률안 file 조직2국 2004.10.10 3526
Board Pagination Prev 1 2 ... 3 Next
/ 3

서비스 링크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아이디가 없으신 분은

회원가입 후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