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노조

 [기자회견문]


 관리감독책임 주체인천주교 인천교구의

인천성모ㆍ국제성모병원사태 해결 촉구 기자회견

 

일시 : 201844() 오후 130

장소 : 천주교 인천교구청 앞

 

 

 

기자회견 순서 


 사회 최승제(보건의료노조 조직부장)


여 는 말 씀 : 인천시민대책위원회 공동대표

규 탄 발 언 : 보건의료노조 위원장 나순자

민주노총 인천본부장 이인화

 

회견문낭독 : 보건의료노조 인천부천지역본부장 원종인


 

천주교 인천교구는 책임을 통감하고 시민들에게 사죄하라 !

천주교 인천교구는 인천성모병원의 부당노동행위 엄벌하라!

 


 

[기자회견문]

 

 

천주교 인천교구는 인천성모병원과


국제성모병원에 대한 관리감독책임을 지고


즉각 사태 해결에 나서라!

 

 

지난 222일 천주교 인천교구(교구장 정신철 주교)가 부당 내부거래와 리베이트 수수, 주가조작, 노동조합 탄압 등으로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박문서 신부를 면직시켰다. 그리고 지난해 새롭게 부임한 인천가톨릭의료원장(홍승모 몬시뇰, 인천성모병원장 겸직)은 박문서 신부를 검찰에 고소한 것으로 언론에 보도되었다. 그러나 천주교 인천교구가 어떠한 이유를 들어 박문서 신부를 면직시켰고 새로운 의료원장은 어떠한 근거를 찾아내어 그를 고소했는지 아무런 설명도 듣지 못했다.

 

그동안 천주교 인천교구는 관리ㆍ감독책임을 회피하며 병원의 문제는 병원에 가서 해결하라는 말로 병원과 선을 그어왔고 우리 시민대책위가 우려한대로 천주교 인천교구의 그러한 방관과 직무유기는 사태를 걷잡을 수 없이 키워왔다. 그 결과 성직자의 신분으로 온갖 불법과 비리를 서슴없이 저지르고 노동조합을 박해하며 노동자를 탄압하는 박문서 신부와 같은 괴물을 만들어낸 것이다.

일이 이 지경이 되도록 무대응으로 일관하던 천주교 인천교구는 언론을 통해 박문서 신부의 추악한 불법과 비리행위가 드러나자 부랴부랴 그를 병원 밖으로 빼냈고 급기야 아무런 설명도 없이 사제복을 벗겼다. 이는 박문서 신부가 저지른 불법과 비리행위의 끝에 천주교 인천교구가 있는 것은 아닌지 그리고 사태의 불똥이 교구청으로 옮겨 붙을 것을 염려해 박문서 신부를 희생양 삼아 꼬리자르기를 한 것은 아닌지 의심하지 않을 수 없게 만든다.

한사코 병원의 일과 관계가 없다고 말하던 천주교 인천교구가 사제로서는 최고 징계인 면직으로 박문서 신부를 처벌한 것은 결국 그의 잘못을 인정한 것이고 이는 인과적으로 인천교구 내 모든 사제들에 대한 관리감독의 책무를 갖고 있는 인천교구장 역시 그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는 의미를 갖는다.

 

혹시라도 천주교 인천교구장과 새로 부임한 의료원장이 그저 박문서 신부를 면직시키고 검찰에 고소하는 것으로 할일을 다 했다고 여긴다면 크나큰 오산이다.

죄를 지은 사람이 벌을 받는 것은 마땅한 일이고 자명한 세상의 이치다. 마땅히 받을 벌을 받고 잘못한 일에 대해서 책임을 지는 것은 당연한 일이지 그 이상도 그 이하도 아니다. 중요한 것은 자신이 지은 죄에 대해 뉘우치고 진심으로 반성하는 것 그리고 자신으로 인해 다치고 상처받은 사람들에게 용서를 구하며 다시는 같은 잘못을 저지르지 않겠다고 약속하는 것이다.

진정한 반성과 회개, 재발방지에 대한 약속이 있을 때에만 죄를 용서받을 수 있고 과거를 청산하고 새로운 미래로 나아갈 수 있다. 하지만 천주교 인천교구도, 인천성모병원도, 국제성모병원도 자신의 잘못이 무엇인지 밝히지 않았고 그에 대한 반성과 사과의 말 한마디 하지 않았다.

 

인천성모병원과 국제성모병원에서 벌어진 온갖 비리와 불법을 바로잡고 두 병원을 정상화시켜 시민들이 믿고 찾을 수 있는 병원으로, 지역사회의 건강을 책임지는 병원으로 바로 세우기 위해 활동해온 우리 시민대책위는 이러한 상황을 도저히 묵과할 수 없어 오늘 이 자리에 섰다.

 

두 병원에 대한 관리감독의 책임이 있는 천주교 인천교구는 박문서 신부와 그에 부역한 자들이 저지른 범죄와 비리행위가 무엇인지 낱낱이 밝혀 책임을 묻고 처벌해야 한다. 그동안 박문서 신부에게 부역하며 앞장서서 불법과 비리를 저지르고 직원들의 노동ㆍ인권을 짓밟으며 그 대가로 자신들의 이익을 챙겨온 간악한 관리자들이 여전히 병원에서 활개치고 있으며 자신들의 기득권을 지키기 위해 노동조합을 만들어 새로운 갈등을 야기하고 있다. 이는 과거의 잘못을 끊고 새롭게 태어나려는 인천성모병원이 반드시 해결해야 하는 문제이다.

그리고 박문서 신부의 불법과 비리가 드러난 이상 박문서 신부에 의해 박해받던 노동조합에 대한 사과와 원상회복이 이루어져야 하고 노동조합 탄압과정에서 억울하게 해고된 해고자 문제도 해결되어야 한다.

 

새 술은 새 부대에 담아야 한다는 성서의 가르침처럼 인천성모병원과 국제성모병원이 잘못된 과거와 단절하고 새로운 미래로 나아가기 위해서는 새로운 틀을 짜야 한다. 그동안 극단적인 돈벌이를 위해 시민들과 직원들에게 과잉진료와 환자유치를 강요하고 건강보험을 부당청구한 잘못된 경영시스템과 부역인사들을 그대로 둔 채 병원이 새로워지길 기대하는 것은 어불성설이다. 박문서 신부가 철옹성처럼 쌓아올린 잘못된 경영시스템과 과도한 보직수당으로 관리자들을 길들이며 사조직처럼 운영해온 인사시스템 문제를 해결하지 못한다면 인천성모병원과 국제성모병원은 지금의 모습에서 한 치도 달라지지 않을 것이다.

 

천주교 인천교구는 결단해야 한다.

3년 넘도록 지속되어온 이 사태의 끝은 박문서 신부의 면직과 그에 대한 고소, 고발이 아니라 천주교 인천교구의 반성과 사죄 그리고 잘못된 인사, 경영시스템을 걷어내고 정상화를 위한 주춧돌을 놓는 일이다.

천주교 인천교구가 더 이상 자신의 책임을 회피하지 말고 지금 당장 인천성모병원과 국제성모병원의 정상화를 위해 적극 나설 것을 촉구하며 우리 시민대책위는 이 사태가 해결될 때까지 긴장의 끈을 놓지 않고 우리가 가진 역량을 모두 동원해 노력할 것을 다시 한 번 밝힌다.

 

 

201844

인천성모ㆍ국제성모병원 정상화를 위한 인천시민대책위원회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747 [취재요청서] 2018년 대한민국 간호사들이 간호사를 말한다 국회토론회 file 정책기획실장 2018.05.09 978
2746 [성명서] 국립중앙의료원의 구멍난 약품관리 개선 촉구 (2018. 5. 4.) file 선전부장 2018.05.04 771
2745 [취재요청서] 보건의료노조 2018 노동절 사전대회 진행(5/1일 13시) file 선전홍보실장 2018.04.29 804
2744 [성명서]“한반도 평화와 번영, 통일을 위한 판문점 선언”에 대한 보건의료노조 입장(4.28) file 선전홍보실장 2018.04.28 796
2743 [0428보도자료] 보건의료노조 강동성심병원지부 설립 1 file 조직2실장 2018.04.28 1225
2742 [보도자료] 보건의료노조 2018년 산별중앙교섭 요구안과 투쟁방침 확정(2018.4.27) file 선전부장 2018.04.27 1052
2741 [성명서] 이대목동병 신생아 사망사건에 재단이 책임지고 나서야 한다(2018. 4. 24.) 1 file 선전부장 2018.04.25 760
2740 [취재요청서] 영남대의료원 해고자 복직과 노조 정상화를 위한 보건의료노조 결의대회 file 선전부장 2018.04.25 704
2739 [취재요청서]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사망사건에 대한 재단의 책임 촉구 기자회견 취재요청 file 조직실장 2018.04.25 636
2738 [0420보도자료] 보건의료노조 국립재활원지부 설립 file 조직2실장 2018.04.20 794
2737 [보도자료] 보건의료노조 집중집회 “침례병원을 공공병원으로”, 부산시 ‘적극 추진’ 답변 file 선전부장 2018.04.19 783
2736 [취재요청서] "부산 침례병원을 공공병원으로" 대행진(4/18 오후2시) file 선전홍보실장 2018.04.17 931
2735 [논평] 의협의 집단휴진 유보를 바라보며 (2018. 4. 16) file 정책기획실장 2018.04.16 727
2734 [0416성명서] 한림대의료원- 시간외근로 없애겠다. 입원환자 간호업무, 쪽지로 인수인계하라! file 조직2실장 2018.04.16 1016
2733 [0407보도자료] 보건의료노조 부산성모병원지부 설립 file 조직2실장 2018.04.07 1097
2732 [취재요청서] ‘3주기 의료기관평가인증 이대로는 안 된다’ 국회토론회 (2018. 4. 05.) file 총무실장 2018.04.05 887
2731 [기자회견문] 3주기 의료기관평가인증 중단 및 전면 혁신안 마련 촉구 (2018. 4. 05.) file 선전홍보실장 2018.04.05 785
» [기자회견문] 관리감독책임 주체인천주교 인천교구의 인천성모ㆍ국제성모병원사태 해결 촉구 기자회견 file 선전부장 2018.04.04 663
2729 [0404기자회견문]최저임금 회피 꼼수 중단! 최저임금 1만원 인상 촉구 file 조직2실장 2018.04.04 501
2728 [0403취재요청서]최저임금 회피 꼼수 중단! 최저임금 1만원 인상 촉구! 보건의료노조 기자회견 file 조직2실장 2018.04.03 745
Board Pagination Prev 1 ... 2 3 4 5 6 7 8 9 10 11 ... 144 Next
/ 144

서비스 링크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아이디가 없으신 분은

회원가입 후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