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노조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보도자료] 경기도의료원 6개 병원지부 경기도 규탄 성명서 (2017.12.26)

 

 

경기도 공공의료 강화! 경기도의료원 조례개정 및 지원 예산 확대!

지역거점공공병원 활성화 방안마련 촉구!

반복적 임금 체불 해결대책 마련!

 

경기 도민 건강권 쟁취와 경기도의료원 발전방안 마련 촉구 경기도의료원 6(수원, 의정부, 파주, 포천, 이천, 안성)병원지부 성명서

 

우리 6개병원 지부(보건의료노조 경기지역본부 수원, 의정부, 파주, 포천, 안성, 이천 병원지부 이하 ‘6개 병원 지부’)우리는 지난 7/17일부터 3개월 동안 5,000명의 도민들의 의지가 모인 서명 운동을 진행 하고, 경기도 남경필도지사에게 직접 전달하기 위한 투쟁을 전개 하였다. 그리고 바로 이어서 10/16()부터 12/22()까지 68일 동안 지역거점 공공병원 역할 강화를 위해 경기도의료원 인력확보를 위한 조례를 개정과 도민들의 건강권을 지키기 위해 경기도의료원의 지역거점공공병원으로서 역할 강화 및 활성화 방안 마련 그리고 경기도의료원 노동자들의 안정된 직장문화 조성을 위해 반복적인 임금체불의 원인인 퇴직적립금 해결 대책을 마련하고 평가 제도를 일원화 할 것 또한 헌법 제33조 및 노조법 제29조에 보장된 노사 자율교섭을 존중하고, 교섭권을 보장하라는 요구를 걸고 경기도청 앞에서 6개 병원 지부장들이 1인 시위를 진행 하였다.

 

우리 6개 병원 지부는 1인 시위 과정에서도 경기도의회 보건복지위원장과 보건복지위의원들과의 면담을 통해 경기도의료원은 관련법령 및 의료수가 기준에 따른 의료 인력에 의거 수익이 발생하는 특수성이 있고, 의료환경 및 의료서비스 질 향상 요건에도 충족 할 수 있어야 함으로 도내 출자출연 기관 총정원 범위에 의료원 정원을 포함하는 것은 탄력적 운영에 어려움이 있어 제안하며 조례개정을 위한 다양한 노력을 전개 하였다.

 

그러나 우리의 이러한 노력에도 불구하고, 수원병원은 20175월 증축되어 감염관리와 정부 정책에 따라 환자 보호자의 보다 나은 의료 서비스를 전달하기 위한 간호간병 통합서비스 병동을 운영하는 한편, 장애인 치과 오픈에 따른 운영 규정이 이사회에서도 통과된 직제개편안에 대해 경기도의 평가담당관실에서 8개월 넘게 검토만 하고 있다. 이러한 경기도의 행정 편의와 관료적 행태로 해당 부서에서 결과를 제출하지 않아 인력이 배치되지 못해 정상적인 진료가 이루어지지 못해 도민들의 건강권은 보장 받지 못하고, 장애우들의 불편함은 날이 갈 수록 가중되고 있다.

 

또한 안성병원 신축 20182월 새로운 병원으로 준공을 앞두고 있어 한시라도 빨리 부족한 간호인력을 수급하기 위한 방법을 마련해야 하며, 이천병원도 신축 20196월 준공을 앞두고 있어 조례개정과 직제 개편에 따른 인력 수급이 촌각을 다투는 절박한 상황이다.

 

지난 우리 6개병원지부의 투쟁을 통해 2017년 추경예산 75억 원을 확보하였다. 이는 노-사가 지혜를 모으고, 경기도의회를 설득해서 만든 우리 6개 병원지부의 요구 500여 억 원에 비하면 아직도 턱없이 부족한 것이 현실이다. 지난 12/22() 마지막 경기도의회에서 2018년 경기도 일반회계 예산안은 국비 변경내시 등으로 총 1,467억 원을 감액하여 예산안 규모는 총 191,348억 원을 확정하였다.

 

2018년 경기도는 경기도를 운영하기 위해 20조 원에 가까운 예산을 배정 한 경기도가 정작 도민의 건강권을 지키기 위한 예산을 얼마나 배정하였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 다시는 일어나서는 안 될 일이나 지난 사스’(SARS: 중증급성호흡기 증후군)메르스'(MERS: 중동호흡기증후군)사태가 보여 주었듯이 대학병원들도 거부한 환자를 목숨을 걸고 살리기 위한 경기도의료원 6개 병원들은 한 치의 흔들림 없이 도민들의 건강과 생명을 지키기 위해 공공의료 최 일선에서 최선을 다해 현장을 지켜 왔다. 이것만 보아도 공공병원의 필요성과 존재의 이유를 누구도 부정하기 어려울 것이다.

 

1,200만 경기도민의 건강권을 지키는 최 일선을 묵묵히 지키고 있는 지역거점 공공병원인 경기도의료원에 대한 경기도의 홀대가 도를 지나치고 있다는 것이다.

 

이제 우리 6개 병원지부는 아직 해결되지 못한 예산배정과 인력 수급을 위한 조례개정이 빠르게 진행 되지 않는다면, 2018년 새로운 투쟁을 전개할 것이며, 2017년 촛불 혁명에서 보여준 시민의 힘으로 20186월 지자체 선거에 맞춰 경기도의료원 전 조합원은 유권자 운동을 통해 도민들과 함께 엄중한 판결을 내릴 것이다.

 

 

 

 

 

20171226

 

 

전국보건의료산업노동조합 경기지역본부

경기도6(수원, 의정부, 파주, 포천, 이천, 안성)병원지부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687 [취임사] 스무 살 청년의 기백으로 일터혁명·의료혁명을 완수합시다 file 선전부장 2018.01.11 490
2686 [취재요청서]7,8대 집행부 이․취임식, 1월 11일(목) 오후 4시 국립중앙의료원 file 교선실장 2018.01.09 670
2685 [보도자료] 천주교 인천교구의 철저한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 촉구 본격 행동(2018.1.9) file 교선실장 2018.01.09 696
2684 [기자회견문] 천주교 인천교구는 철저한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 공식 사과와 재발방지대책을 마련하라! file 선전부장 2018.01.08 774
2683 [취재요청서] 박문서 신부 사태 철저한 진상규명, 재발방지대책 요구 기자회견 (2018.1.8) file 조직부장2 2018.01.08 979
2682 [신년사] 나순자 위원장 신년사 file 교선실장 2018.01.03 664
2681 [성명서]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사망사건에 대한 우리노조의 입장 (2017. 12. 27.) file 정책국장 2017.12.28 918
2680 [긴급알림] 인천교구 앞 기자회견을 취소합니다. 선전부장 2017.12.27 826
» [보도자료] 경기도의료원 6개 병원지부 경기도 규탄 성명서 (2017.12.26) file 선전국장 2017.12.26 539
2678 [기자회견문]충청남도는 갑질횡포와 부당개입을 중단하고 의료원 인력충원과 비정규직 정규직화를 위해 책임 있게 나서라 file 선전국장 2017.12.21 507
2677 [1218보도자료] 건양대학교병원, 동국대학교일산병원 모성보호 강화와 직장문화 및 비정규직 줄이기 등 노동조건 개선 전기 마련 file 조직2실장 2017.12.18 755
2676 [기자회견문] 인천성모병원 갑질행위와 근로감독 농락사건 국회 증언 (2017. 12. 14.) 1 file 선전국장 2017.12.14 1509
2675 [취재요청서] 인천성모병원 근로감독 농락 사건 처벌 및 특별근로감독 촉구 기자회견 file 선전국장 2017.12.13 856
2674 [기자회견문]개인 회사 만들어 병원수익 가로챈 부원장 신부의 병원 부당 내부거래 철저히 수사하라! file 선전국장 2017.12.13 760
2673 [성명서] 올바른 간호인력 수급대책 마련 촉구 (2017. 12. 12.) file 정책국장 2017.12.12 704
2672 [취재요청서] 국제성모병원 부당 내부거래 규탄 인천시의 철저한 관리감독 촉구 기자회견 file 선전부장 2017.12.12 676
2671 [기자회견문] 국내 비영리의료법인에 의한 영리병원 운영을 합법화하는 제주 녹지국제병원 승인 철회 촉구 기자회견 및 설명회 file 선전부장 2017.12.12 466
2670 [취재요청서] 국내 비영리의료법인에 의한 영리병원 운영을 합법화하는 제주 녹지국제병원 승인 철회 촉구 기자회견 및 설명회 file 선전부장 2017.12.11 576
2669 [보도자료] 문재인 정부의 보장성 강화 정책의 성공적 이행을 위한 양대 노조의 제안 file 정책국장 2017.12.07 762
2668 [취재요청서] 문재인 정부의 보장성 강화 정책의 성공적 이행을 위한 양대 노조 공동기자회견 정책국장 2017.12.07 337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 144 Next
/ 144

서비스 링크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아이디가 없으신 분은

회원가입 후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