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노조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Extra Form
IMG_4461.JPG


보건의료노조가 830일 수요일 오전 11시 청운효자동 주민센터 앞에서 공공의료기관의 올바른 비정규직 정규직화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보건의료노조 산하 공공의료기관인 국립중앙의료원지부, 부산대병원지부, 서울대치과병원지부, 전남대병원지부, 보훈병원지부, 대한적십자사본부지부, 근로복지공단의료 인천병원지부, 한국원자력의학원지부 등 현장간부 및 조합원 50여명이 참가해 공공의료기관의 비정규직 100% 정규직화를 촉구했다.

 

문재인 정부는 비정규직 정규직화에 따라 경영평가 가점(10)을 부여한다는 계획을 발표하고, 720일에는 <공공부문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 가이드라인>을 발표했으며, 8월 실태조사를 바탕으로 9월에는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 로드맵을 발표할 계획을 공개하는 등 비정규직 정규직화를 선도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그러나 <공공부문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 가이드라인>에는 정규직화 전환대상 중 무기계약직을 포함하지 않은데다가 비정규직 정규직화를 노사협의를 바탕으로 자율적 추진이라 명시했다. 정부 방기 아래 사용자에게만 책임이 맡겨질 경우 올바른 정규직화가 이루어질 수 없다는 우려가 노동계에서 일고 있다.


IMG_4467.JPG

8/30 공공의료기관의 올바른 비정규직 정규직화 촉구 기자회견 @보건의료노조

IMG_4453.JPG

최권종 보건의료노조 수석부위원장 @보건의료노조


기자회견에 참가한 최권종 보건의료노조 수석부위원장은 환자의 건강과 안전을 책임져야 할 병원현장에서 노동자의 30%가 비정규직으로 채워지고 있다문재인 정부의 비정규직 정규직화 가이드라인 발표 이후 현장에서 교섭을 진행하고 있다그러나 교섭은 진척이 없다소위 말해서 중규직이라 불리는 무기계약직의 정규직화 방안은 어느 곳에도 없으며 사측은 정부핑계를 들며 기재부가 T.O를 주지 않아서 무기계약직 정규직화가 어렵다고만 말한다정규직의 임금 연대만을 주장할 것이 아니라 정부의 예산을 통해서 비정규직 정규직화 방안을 풀 수 있어야 한다현장의 노사관계에만 맡기지 말라정부가 적극적으로 나서달라고 정부의 역할을 주문했다.

 

IMG_4459.JPG
IMG_4460.JPG

IMG_4481.JPG

박은동 보훈병원지부장@보건의료노조


박은동 보훈병원지부장은 보훈공단 소속의 비정규직 규모는 기간제 456무기계약직 278파견직 221용역직 720명 총 2300명에 달한다중요한 것은 비정규직의 직원들도 상시·지속적 업무를 담당하고 있다는 것이다국가유공자에 대한 상식적인 예우와 복지서비스를 안정적으로 제공하는 것이 우리가 마땅히 해야할 책임이다상시·지속적 업무를 담당하는 직원들을 정규직화하여 고용불안에서 벗어나 자부심을 갖게 독려하는 일이 선행되어야 한다국민의 생명과 건강을 책임지고 있는 공공병원의 특성을 반영한 비정규직 정규직화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정부가 실질적이고 세부적인 계획을 마련해야한다고 강조했다.

 

김미화 전남대병원지부장은 지난 9년 동안 총정원제에 막혀 비정규직만 늘어나면서 공공의료의 마지막 보루인 국립대병원의 위상이 흔들리기도 했다전남대병원은 3600명의 정규직과 1100명의 비정규직이 있어 무려 그 비율이 30%가 넘는다같은 일을 하는 데도 승진 할 수도 없고 연금까지 차별받는 무기계약직박근혜정부의 적폐인 무기계약직을 없애야한다환자에게 최고의 의료서비스를 제공해야함에도 불구하고 2년마다 사람을 자르고 있다 그것의 피해는 오롯이 환자들에게 간다정부는 국립대병원을 비롯한 공공기관이 비정규직 정규직화의 마중물이 되어달라고 말했다그러나 현장에서는 무기계약직 정규직화는 전혀 고려않고인건비가 부족하다며 정부에서 정원을 약속하지 않았다고 변명만 할 뿐이다정부는 확고하게 비정규직 정규직화 전환에 대한 의지를 실천으로 보여줘야 한다고 촉구했다.


IMG_4494.JPG

김미화 전남대병원지부장@보건의료노조


참가자들은 기자회견문을 통해 국민의 건강과 생명을 담당하는 보건의료분야에서 고용의 질은 바로 의료서비스의 질을 결정하고환자안전과 직결된다따라서 비정규직 고용을 근절하고 <비정규직 없는 병원>을 만드는 것은 국민적 요구이며사회적 과제이다우리는 정부의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정책을 적극 환영한다그러나보건의료분야 비정규직 정규직화를 위한 정책은 여전히 미흡하며 보건의료기관의 특수성을 반영한 구체적 정책이 부족하다고 밝히며 정부를 향해 보건의료기관의 특수성에 따른 비정규직 정규직화 대책 구체적으로 추진 인력 충원을 가로막아온 공공병원 총정원제와 총인건비제도 폐기보건의료인력지원특별법 제정보건의료인력 종합계획 수립 보건의료기관의 현실과 조건에 맞는 통일적인 기준과 원칙 마련을 요구했다.

 

더불어 정부가 노사 자율 추진이라는 명분 아래 공공의료기관의 비정규직 100% 정규직화를 방기한다면우리는 비정규직 실태와 이로 인한 환자들의 피해를 국민 앞에 전면적으로 알려내고국민들과 함께 <비정규직 없는 병원 만들기 국민운동>을 전개해나갈 것이라고 선포하며 문재인 정부의 <공공부문 비정규직 제로시대정책은 반드시 성공해야 한다. <공공의료기관 비정규직의 100% 정규직화>를 달성하기 위해 공공의료기관 노동자들이 앞장설 것을 다짐한다고 재차 강조했다.


IMG_4463.JPG

IMG_4484.JPG
IMG_4499.JPG
IMG_4509.JPG
IMG_4517.JPG
IMG_4519.JPG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405 9/20 파업전야제 전국 곳곳에서 열려 file 선전국장 2017.09.20 2613
2404 <보건의료산업 감정노동 실태 분석- 위기에 처한 보건의료산업 감정노동, 그 대안은?> 국회토론회 개최 file 선전국장 2017.09.19 2241
2403 경희의료원과 서울시동부병원, ‘비정규직 없는 병원 만들기’ 합의 file 교선실장 2017.09.19 2462
2402 한국군 베트남 민간인학살 50주기 시민 모금 '만만만' 캠페인 참여 file 선전부장 2017.09.19 2895
2401 보건의료노조, 2017년 하반기 신규지부 간부교육 진행 file 교선실장 2017.09.18 2225
2400 9/16 ILO 핵심협약 즉각 비준! 노동법 전면개정! 민주노총 결의대회 및 사드 반대! '제5차 소성리 범국민 평화행동' 개최 file 선전국장 2017.09.17 2044
2399 언론노조 MBC, KBS본부 파업 적극 연대! '파업지지 인증샷' '지지방문' 이어져 file 선전부장 2017.09.15 13005
2398 이화의료원지부, 2017 임단협 투쟁 결의대회 개최 file 선전부장 2017.09.13 2561
2397 보건의료노조, MBC 파업현장과 공무원노조 단식농성장 지지방문 file 선전부장 2017.09.12 1903
2396 공공기관 노정교섭 정책협의 방안 마련을 위한 정책 토론회 개최 file 선전부장 2017.09.12 1956
2395 “공공기관 노동자와 함께하는 사회적 연대” 재단법인 공공상생연대기금 설립추진 토론회 개최 file 선전국장 2017.09.11 2250
2394 침례병원 사태 해결 방안 모색하는 전문가 토론회 열려 "의료공공성 확대 위해 공공병원으로 거듭나야" file 선전부장 2017.09.08 2600
2393 은평구정신건강복지센터 정신보건노동자 고용보장 촉구 기자회견 개최 file 선전부장 2017.09.07 2085
2392 보건의료노조 100개 사업장 집단 조정신청! 지부별 중식 보고대회 열어 file 선전부장 2017.09.05 2279
2391 보건의료노조 주관, 제1298차 일본군성노예제 문제해결 정기 수요시위 열려 file 선전부장 2017.08.30 2564
» 공공의료기관 올바른 비정규직 정규직화 촉구 기자회견 "공공의료기관 100% 정규직화" file 선전부장 2017.08.30 2120
2389 보건의료인력지원특별법 국회 공청회 개최 file 선전부장 2017.08.28 2133
2388 좋은 일자리 창출을 위한 보건의료분야 노사정 공동선언식 성황리 개최 file 선전부장 2017.08.23 2579
2387 침례병원 파산 40일...추석 전까지 공공병원 설립 방안 내 놓아야 file 선전국장 2017.08.22 2399
2386 2017년 2차 임시대의원대회 개최, ‘9월 5일 동시 조정신청’결의 file 선전부장 2017.08.16 2468
Board Pagination Prev 1 ...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 134 Next
/ 134

서비스 링크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아이디가 없으신 분은

회원가입 후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