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노조

Extra Form

보건의료노조 대전충남지역본부는 1221일 오전 충남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충청남도는 갑질횡포와 부당개입을 중단하고 의료원 인력충원과 비정규직 정규직화를 위해 책임 있게 나서라고 촉구했다.


4.jpg

2.jpg

12/21  기자회견@보건의료노조 대전충남지역본부


최권종 보건의료노조 수석부위원장은 취지발언을 통해 "노사정공동선언과 9월 노사정 합의의 내용인 병원사업장에 비정규직을 없애고 인력 충원을 하자는 사회적 약속을 충청남도는 지켜야 한다"며  "국민들이 원하는 새정치를 충청남도가 해달라"고 요구했다.


기자회견 참가자들은 충남도민의 생명과 건강권을 지키기 위해 존재하는 우리 공주, 서산, 천안, 홍성 4개 지방의료원은 도민들이 안심하고 찾을 수 있는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의료원을 만들고자 노력해 왔다이에 의료원 노-사는 만성적인 인력부족과 비정규직 문제를 해결하여 도민이 더 안전하고 안심하고 찾을 수 있는 병원을 만들고 새롭게 출범한 정부의 노동존중 사회기조에 모범이 되고자 비정규직 정규직화와 인력충원에 의미 있는 합의를 만들어 냈다. 그러나 충청남도는 존중받아야 할 노-사 합의안에 대해 의료원 이사회를 통해 부당하게 개입하여 합의를 뒤집고 비정규직 채용과 돈벌이경영을 부추기는 등 비상식적인 태도로 일관하여 도민의 분노를 사고 있다고 지적했다.

 

공주의료원 노사는 병원 확장 이전으로 발생된 비정규직 24명을 정규직 전환하기로 하였고 병동 신설 및 진료과 신설 등에 따른 추가 인력 15명 충원에 합의 했다. 그러나 전날까지 인력부족 상황을 이해한다고 말했던 충청남도 보건정책과는 다음날인 1212일 공주의료원 하반기 정기이사회에서 태도를 바꿔 경영상황이 어렵다는 수익성 논리를 앞세워 인력충원에 반대했다. 또한 충청남도 보건정책과장은 다수의 이사들이 우려를 표함에도 제증명 수수료를 상한선까지 높이는 결정을 노조의 참관조차 거부하면서 졸속으로 밀어붙였다. 이 과정 중에 아직 발생하지도 않은 임금체불을 들먹이며 부족한 인력은 비정규직으로 채용하라는 정부정책에 반하는 발언을 서슴지 않았다.


3.jpg

5.jpg

최권종 보건의료노조 수석부위원장이 발언을 하고 있다(바로 위 사진)@보건의료노조 대전충남지역본부


 

1215일에 열린 홍성의료원 이사회에서도 상황은 다르지 않았다. 충청남도 보건정책과장은 98명의 인력충원 합의에 대해 하나하나 근거를 대라며 생트집을 잡아 13명으로 축소했고 의사 인력은 당장 충원될 인력이 아닌 허수이니 통과시켜달라는 의료원장의 말에 어떤 토도 달지 않고 동의하는 비상식적인 결정을 내렸다. 게다가 제증명 수수료를 상한금액에 맞추자는 안에 대해 의료원장을 비롯한 이사들은 "의료원도 돈을 벌어야한다"면서 동조했고, 주민을 대표하는 주민자치위원회 위원장마자도 도민 호주머니를 터는데 일조했다.

 

서산의료원의 경우 41명의 인력충원합의가 27명으로 반 토막 났다. 정부의 공공부문 비정규직 정규직화 가이드라인 절차를 따르지 않았다는 것이 그 이유이다. 그러나 가이드라인이 노사 합의에 우선할 수 없는 본말이 전도된 결정이며, 의료원에서의 인력부족 문제가 심각한 상황에서 서산의료원 이사회가 노동존중인간중심성을 목표로 비정규직 사용의 악순환을 끊자는 가이드라인의 취지를 온전히 이해하지 못한 것이라고 밖에 볼 수 없다.

 

참가자들은 기자회견문을 통해 충남도는 지금까지도 4개 의료원에 대해 의료공공성강화나 도민건강권증진을 위한 인력과 시설 장비지원은 최소한에 그쳤고 오히려 도민을 상대로 돈벌이와 수익추구만을 강요해온 것이 사실이다. 그러나 이번은 도가 지나쳐도 한참을 지나쳤다. 의료원이사회는 공공의료 파괴에 앞장서고 의료원장은 노동조합과 신뢰 바탕으로 한 합의를 헌신짝 버리듯 내팽개쳤다. 무엇보다 도민의 건강권 증진과 공공의료 강화를 위해 힘써야 할 충청남도 공무원이 의료원에 비정규직 채용을 부추기고 시장논리로 돈벌이를 강요하는 갑질을 하는 상황에 우리는 암담함을 넘어 분노를 참을 수 없다고 밝혔다.

 

보건의료노조 대전충남지역본부와 4개의료원 지부는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충청남도에 하나, 공공병원을 상대로 돈벌이 강요, 비정규직 채용 부추겨 갑질을 일삼은 해당 공무원은 공개 사과하라 하나, 노사 합의사항이 즉각 이행될 수 있도록 부당개입을 중단하고 규정개정을 위한 이사회를 시급히 재개최하라! 하나, 정부의 노동존중’ ‘공공의료강화기조에 맞는 충청남도 공공의료 강화를 위한 책임 있는 방안을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보건의료노조 대전충남지역본부 산하 지방의료원 지부장단은 12월 18일부터 충청남도 갑질횡포 고발 및 부당개입 중단을 촉구하며 도청 앞에서 선전전을 벌이고 있다.


1.jpg

2.jpg

대전충남지역본부 산하 지방의료원 지부장단이 도청 앞에서 선전전을 벌이고 있다@보건의료노조 대전충남지역본부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485 보건의료노조 8대 집행부 출범 "스무 살 청년의 기백으로 일터혁명·의료혁명 완수" file 선전부장 2018.01.11 2787
2484 보건의료노조와 인천시민대책위, 사제서품식이 열린 인천 남동 체육관에서 홍보 활동 file 교선실장 2018.01.09 2752
2483 천주교 인천교구는 철저한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 공식 사과와 재발방지대책을 마련하라 file 교선실장 2018.01.08 2804
2482 보건의료노조 2018 시무식 개최 “갑질문화 근절, 인력확충! 노동이 존중받는 사회를 만들자” file 선전부장 2018.01.02 2776
2481 고 이은주 인천성모병원지부장 추모제 열려 "사랑합니다, 잊지 않겠습니다" file 선전국장 2017.12.28 3511
2480 보건의료노조-을지로위원회, 을지병원 갑질문화 및 48일 파업 '해결 꽃 달기' file 선전국장 2017.12.27 3030
2479 해고자 원직복직! 의료공공성 강화! 영남대의료원 노동조합 정상화를 위한 집중집회 개최 file 선전부장 2017.12.26 2772
2478 '상생·연대를 실천하는 노사와의 만남', 우리노조 유지현 위원장 등 대표단 13명 참석 file 정책국장 2017.12.22 3129
» 충청남도 갑질횡포 고발 및 부당개입 중단 촉구를 위한 보건의료노조 대전충남지역본부 기자회견 개최 file 선전국장 2017.12.21 2621
2476 12/12 지방의료원 중앙교섭 조인식 file 선전부장 2017.12.19 2399
2475 건양대병원·동국대일산병원, 모성보호 강화와 직장문화·노동조건개선 전기 마련 file 선전부장 2017.12.18 2777
2474 인천 ·국제성모병원 사태해결 촉구! 인천교구 성당 앞 선전전 진행 file 선전부장 2017.12.18 2578
2473 인천성모병원 노동부 근로감독 농락 사건 국회 증언 및 특별근로감독 촉구 기자회견 개최 file 선전부장 2017.12.14 2637
2472 병원갑질 청산! 인력충원!…동국대학교병원지부 파업전야제 개최 file 선전부장 2017.12.13 3302
2471 개인 회사 만들어 병원수익 가로챈 부원장 신부의 병원 부당 내부거래 철저히 수사하라! file 선전국장 2017.12.13 2615
2470 “의료적폐 청산의 시작은 제주 영리병원 승인 철회로 부터!" file 선전부장 2017.12.12 2487
2469 노조 할 권리 입법 쟁취! 근기법 개악 저지! 적폐국회 규탄! 민주노총 결의대회 file 선전부장 2017.12.08 2271
2468 보건의료노조·건보노조 "문재인케어 성공적 이행을 위한 사회적 대화 제안"(사진) file 선전부장 2017.12.08 2574
2467 “인천국제성모병원 비위 의혹 수사와 경영진 교체 촉구” 목소리 확산 file 교선실장 2017.12.06 2560
2466 '직장 갑질·노동 탄압' 한림대학교의료원 윤대원 이사장 엄정 수사 촉구 기자회견 개최 file 선전부장 2017.12.06 2593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 134 Next
/ 134

서비스 링크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아이디가 없으신 분은

회원가입 후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