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노조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Extra Form

photo_2017-12-15_20-30-00.jpg

12/15 건양대학교 노사 대표 잠정합의 조인식 @보건의료노조 대충본부


대전 건양대학교병원과 동국대학교일산병원이 노사합의로 모성보호 강화와 직장문화 및 비정규직 줄이기 등 노동조건 개선에 나선다.

 

건양대학교병원 노사는 지난 152017 임금 및 단체협약 노사 잠정합의를 통해 모성보호를 위한 육아휴직수당 월 50만원 신설 출산시 장려금 10만원 지급 교대근무 임신 12주 이하 36주 이상에 대하여 주4일 근무를 할 수 있도록 임산부 근로시간 단축 적치 사용 등에 합의했다. 동국대학교일산병원 역시 지난 14일 새벽 엇비슷한 합의가 있었다.

 

무엇보다 눈에 띄는 것은 최근 사회적 지탄을 받았던 병원 사업장의 직장문화개선에 노사가 힘을 모은 것이다. 건양대학교병원과 동국대학교일산병원 노사는 각각 조직문화 개선을 위한 TF 구성에 합의했다.

 

양 병원의 노사는 합의문을 통해 직원의 인권을 존중하고 공동체정신에 기초한 조직문화를 정착하는 것이 환자안전과 의료서비스 질과 직결될 뿐만 아니라 업무에 대한 자긍심을 높이고 병원 발전의 기틀이 됨을 확인하며 노사동수의 TF팀을 구성하여 조직문화 문제점을 진단하고 개선방안을 시행하여 환자존중-직원존중-노동존중병원 만들기에 노력하겠다는 다짐을 밝혔다.

 

이렇듯 양 병원이 직장문화 개선을 적극적으로 추진해 그동안 논란이 됐던 건양대학교병원의 권위적 직장문화와 동국대학교일산병원에서 나타났던 여러 가지 폐해를 개선할 것임을 분명히 한 것이다.


동국대 - 복사본.jpg

12/13 동국대학교병원지부 파업전야제 기념사진@보건의료노조


 비정규직 문제 해결도 주목된다. 양 병원은 2020년까지 직종별로 비정규직 비율을 10%이하로 줄이는 데 노사가 합의했다. 이외에 건양대학교병원은 그동안 기간제 근무 2년 도달시 평가에 의하여 정규직화 했던 관행을 1년 이상 기간제 근무시 평가에 의하여 정규직화하고, 무기계약직은 희망자 모두를 정규직화하기로 합의했다. 또한 그동안 파견직으로 근무하다 직접고용으로 전환한 경우도 계속 근로에 따른 연차를 인정하고 무기계약 또는 정규직 전환을 적극 노력하기로 했다.

 

간호사 존중 캠페인을 전개하고 있는 건양대학교병원의 경우 간호교대근무 여건 개선에도 합의했다. 주요 합의 내용은 밤근무 월 7개 이내 제한, 초과시 유급휴일 1일을 추가 부여 설 추석 당일 근무시 휴일근로수당(대체휴일 부여시 50% 가산)지급 밤근무 전담자 월 15일 이내 제한 및 5일의 추가 유급휴일 부여 등이다. 이외에도 양 병원은 장기근속에 따른 우대 방안을 마련하는 등의 개선방안도 합의했다.

 

양 병원의 노사가 모성보호 강화와 직장문화 및 비정규직 문제해결 등 노동조건 개선에 합의하는 과정은 사뭇 달랐다. 건양대학교병원은 설립 초기 왜곡된 직장문화가 사회적 지탄을 받으면서 고용노동부의 특별근로감독이 진행됐다. 이후 노사는 그동안의 잘못된 조직문화를 개선해 나가는 가운데 17차의 단체교섭을 진행하여 자율합의에 이르렀다.

 

물론, 조합원들은 조기출근과 중식 및 병동순회 선전활동 등으로 절박한 직장문화 개선의 요구를 알리고 350여명이 모인 가운데 단결의 밤을 진행하여 굳은 의지를 과시했다. 이런 가운데에서도 노사는 갈등을 최소화하고 발전적 노사관계를 모색한 것이다. 반면에 동국대학교일산병원의 경우 자율합의에 이르지 못하고 조정신청이 진행됐다. 조정기일 내에서도 노사갈등이 계속되었다. 그러나 13일 오후 병원측의 방해에도 불구하고 400여명의 조합원이 병원로비를 가득 메워 파업불사의 의지를 보여줬다. 이러한 힘은 갈등으로만 치닫던 노사관계를 균형 있게 곧추 세워 합의에 이르게 했다.


건양대 단결의 밤 - 복사본.jpg

12/15 건양대학교병원지부 단결의 밤 @보건의료노조 대충본부


보건의료노조 동국대학교일산병원지부와 건양대학교병원지부는 201762, 714일 각각 신규노조로 설립됐다. 양 병원에서 임금 및 단체협약이 잠정합의에 이른 기간이 무려 7~6개월의 기간을 소요했다. 그 기간 동안 사용자는 무노조 상황에서 자연스럽던 일방적이고 권위적인 노무관리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노동조합과 많은 갈등을 빚어왔다. 보건의료노조는 인내와 조합원의 힘으로서 이러한 갈등을 노사합의로서 수평적 노사관계를 만들었다. 이후에도 보건의료노조는 양 병원에서 노사관계를 정상화하여 조직문화 개선을 위한 합의에 담긴 환자존중-직원존중-노동존중병원 만들기에 모든 노력을 다할 것이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487 인천성모병원 정상화 촉구! 보건의료노조 집중투쟁 벌여 file 선전부장 2018.01.18 2501
2486 전국요양노동자 결의대회 "노인요양 공공성 회복! 요양노동자 처우개선!" file 선전부장 2018.01.15 2707
2485 보건의료노조 8대 집행부 출범 "스무 살 청년의 기백으로 일터혁명·의료혁명 완수" file 선전부장 2018.01.11 2787
2484 보건의료노조와 인천시민대책위, 사제서품식이 열린 인천 남동 체육관에서 홍보 활동 file 교선실장 2018.01.09 2752
2483 천주교 인천교구는 철저한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 공식 사과와 재발방지대책을 마련하라 file 교선실장 2018.01.08 2804
2482 보건의료노조 2018 시무식 개최 “갑질문화 근절, 인력확충! 노동이 존중받는 사회를 만들자” file 선전부장 2018.01.02 2776
2481 고 이은주 인천성모병원지부장 추모제 열려 "사랑합니다, 잊지 않겠습니다" file 선전국장 2017.12.28 3511
2480 보건의료노조-을지로위원회, 을지병원 갑질문화 및 48일 파업 '해결 꽃 달기' file 선전국장 2017.12.27 3030
2479 해고자 원직복직! 의료공공성 강화! 영남대의료원 노동조합 정상화를 위한 집중집회 개최 file 선전부장 2017.12.26 2772
2478 '상생·연대를 실천하는 노사와의 만남', 우리노조 유지현 위원장 등 대표단 13명 참석 file 정책국장 2017.12.22 3129
2477 충청남도 갑질횡포 고발 및 부당개입 중단 촉구를 위한 보건의료노조 대전충남지역본부 기자회견 개최 file 선전국장 2017.12.21 2621
2476 12/12 지방의료원 중앙교섭 조인식 file 선전부장 2017.12.19 2399
» 건양대병원·동국대일산병원, 모성보호 강화와 직장문화·노동조건개선 전기 마련 file 선전부장 2017.12.18 2777
2474 인천 ·국제성모병원 사태해결 촉구! 인천교구 성당 앞 선전전 진행 file 선전부장 2017.12.18 2578
2473 인천성모병원 노동부 근로감독 농락 사건 국회 증언 및 특별근로감독 촉구 기자회견 개최 file 선전부장 2017.12.14 2637
2472 병원갑질 청산! 인력충원!…동국대학교병원지부 파업전야제 개최 file 선전부장 2017.12.13 3302
2471 개인 회사 만들어 병원수익 가로챈 부원장 신부의 병원 부당 내부거래 철저히 수사하라! file 선전국장 2017.12.13 2615
2470 “의료적폐 청산의 시작은 제주 영리병원 승인 철회로 부터!" file 선전부장 2017.12.12 2487
2469 노조 할 권리 입법 쟁취! 근기법 개악 저지! 적폐국회 규탄! 민주노총 결의대회 file 선전부장 2017.12.08 2271
2468 보건의료노조·건보노조 "문재인케어 성공적 이행을 위한 사회적 대화 제안"(사진) file 선전부장 2017.12.08 2574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 134 Next
/ 134

서비스 링크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아이디가 없으신 분은

회원가입 후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