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주용역도입 철회" 이화의료원지부 투쟁승리 결의대회

by 선전부장 posted Nov 29, 201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IMG_6056.JPG

11/29 이화의료원지부 투쟁승리 결의대회 @보건의료노조


외주용역 도입 강행에 맞서 25일째 투쟁을 벌이고 있는 이화의료원지부가 1129일 병원 로비에서 결의대회를 개최하고 목동,서울 양 병원 체제에 따른 목동병원 발전 방안 제시외주용역 철회를 촉구했다.

 

지난 108일 사측은 경영난을 이유로 이화의료원지부에 외주용역 도입 합의를 요구했다. 지부는 절대 불가 입장을 표명했으나 사측은 1023일 목동병원과 내년 개원예정인 서울병원의 외주용역 도입부서를 구체적으로 제시했다. 해당부서는 목동병원 원무수납, 서울병원 간호보조(병동간호, 외래간호) 의료보조(건강증진센터, 진단검사의학과 등)환자이송 부서이다.

 

지부는 고용불안과 환자안전을위협하는 외주화에 반대하며 로비농성에 돌입했으나 사측은 28일 밤 기습적으로 외주화 입찰공고를 게시했다.

 

허창범 이화의료원지부장은 “2008년 동대문병원을 폐원할 당시 많은 직원들이 병원을 떠났다. 신생아 사망사건 이후 직원들은 병원을 살리기 위해 임금삭감 등 희생을 감내했다. 그러한 직원들에게 사측은 이제 서울병원 개원을 앞두고 외주화를 꺼내들었다라고 비판했다.


IMG_5839.JPG

허창범 이화의료원지부장 @보건의료노조


 경영난 속에서 경영진은 앞으로 목동, 서울 양병원 체제로 가야한다는 말을 반복하고 있지만 목동병원만의 발전 방안을 내놓지 않고 있는 상황에서 직원들은 고용불안에 떨고 있다.

 

이화의료원지부는 목동병원의 분명한 발전방안을 포함해 양병원에 대한 구체적인 발전방안을 제시할 것과 안전과 생명이 최우선이 되어야 하는 병원현장에 외주용역 도입을 전면 철회하라는 노동조합의 요구는 의료원의 발전을 바라는 직원들의 간절한 염원임을 강조하며 참가자들과 함께 외주화 용역 막아낼 때까지 끝까지 투쟁할 것을 결의했다.


Articles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