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노조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CNA/NNOC/NNU Convention in San Francisco, USA

September 14th - 17th, 2011. 

 


Greetings


Good morning! My name is Sunja Na . I am the current president of KHMU and a registered nurse.

 

2011년도 NNU 컨벤션에 참석하게 되어 영광입니다. 

We are honored to be part of 2011 NNU convention.

 

저희는 지난 이틀간 간호사들의 파워와, 그 파워를 인식하고, 실천으로 옮겼을 때 얼마나 큰 일을 할 수 있는지를 보았습니다. 

We are deeply moved by what we saw in the past two days here.  We saw the power of the nurses and what you could do when the nurses  recognize  power we have and stand up to do the right thing.

 

수요일에 로잰 디모로동지가 얘기한 것처럼, 너무 많은 사람들이 자신과 가족에게 생긴 불행에 대해 월스트릿을 탓하지 않고 자기 자신을 탓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이 자리에서는 그 물결이 역류하는 것을 보았습니다.

As Sister RoseAnne DeMoro said on Wednesday, people blame themselves, and not Wall Street, for the horrible things happening to them and their families.  What we witnessed here is the reversal of the tide as of September 1st,

 

이렇게 훌륭한 대회에 저희를 초청해 주신 데 대해 4만 조합원과 60만 의료 노동자를 대신하여 감사드립니다.  그리고 앞으로도 간호사들님들이 더욱 놀라운 성과를 내 올 것이라 믿어 의심치 않습니다.

On behalf of our 40,000 members and 17 million workers in Korea, thank you so much for inviting us to this amazing convention and I’m sure we will see more amazing works by the nurses in the years to come under the leadership of RAD and national nurses movement.

 

Introduction on KHMU and some proposals for solidarity

 

저희 보건의료노조의 조합원은 4만명이며 보건의료산업에 종사하는 모든 노동자가 가입하며, 간호사가 60%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At KHMU, we have 40,000 members in all sectors of the healthcare industry, and 60% of our members are nurses. 

 

저희는 가장 전투적이고 자주적인 민주노총 소속으로, “돈보다 생명을”, “무상 의료이라는 슬로건을 내걸고 환자 안전과 의료 질 향상을 위한 투쟁을 전개하고 있습니다.  

We are affiliated with the most independent and militant, KCTU, the Korean Confederation of Trade Unions.  We are working for patient safety and higher quality of healthcare under the slogans such as Life before money, and Guaranteed Healthcare for all.

 

KHMU struggle under the financial crisis

 

어제 단 디모로동지의 발표를 통해 현재 미국은 대공황 이후 최고의 빈곤율을 보이고 있다고 들었습니다. 

Yesterday, Brother Don DeMoro explained the poverty rate in the United States is the highest since the Great Depression. 


미국 전체의 주택 모기지의 40%를 단 4개의 금융회사가 가지고 있다는 이야기, 그럼에도 불구하고 1달러짜리 지폐로 지구에서 해까지 11번 왕복을 할만큼 엄청난 액수의 국민의 세금에서 나온 구제자금이 또한 월가로 들어갔다는 이야기도 충격적이었습니다. 

It was shocking to hear the top 4 banks own 40% of all home mortgage, nonetheless, Wall Street received the tax dollar bailout fund that can make up 11 trips from the earth to the Sun in dollar bills. 


그러나 소리없는 전쟁이라는 표현은 한국의 상황에도 비슷하게 적용되는 것 같습니다.

He said it is a war against the people, and  essentially the situation in Korea is not much different.

 

노동자 탄압, 의료 복지혜택 축소, 고용의 유연화 정책, 환경에 대한 공격 뿐 아니라, 현재 가지고 있는 전국민 건강보험의 민영화마저 추진하고 있습니다. 

Cracking down on labor movement, decreasing health and welfare services, flexibility on employment, and the attack on environment are on their menu.  They are also going for privatization of healthcare. 

 

현재 여성인 김진숙씨가 이백오십사일째 고공크레인 농성을 벌이고 있는 한진 중공업 정리해고 반대투쟁은 바로 이런 현상들에 저항하는 가장 상징적인 사건입니다.

Today marks two hundred fifty fourth day of striking worker named Jinsook Kim’s struggle on top of the high rise crane against Han Jin Heavy Industry and her struggle against massive and unjust layoffs, is our own struggle against these parasites’ feast.

 

저희 보건의료노조에서는 한국의 노동계, 시민사회단체, 학계, 야당들과 연대하여, 세계경제위기의 원인을 제공한 금융계에 대한 규제강화와 투기자본에 대한 과세를 위해 활발한 활동을 벌이고 있습니다. 

- KHMU has launched our own version of FTT campaign to tax speculative financial transactions when the G-20 summit meeting was held in Seoul last year.  We’ve been working with labor, civil organizations, academia and the opposition parties to increase the financial regulations and taxation. 

 

또한 보건의료노조는 모든 국민에게 희망과 대안을 주는 무상의료운동을 지난 10년간 벌여오고 있습니다. 한국에는 미국과 달리 전국민 의료보험이 시행되고 있지만, 보장성이 64%에 불과해서 환자 10명당 4명이 의료비 부담으로 인해 치료를 포기하거나, 파산에 이르는 현상이 일어나고 있습니다. 

We also have been working on Guaranteed healthcare for all campaign for the past 10 years. Through our struggle, we won the universal healthcare system in Korea but the coverage is only 64% that 4 out of 10 people either give up their treatment because of the high cost or go bankrupt. 

 

우리는 이를 바꾸기 위해 노동계, 의료계, 시민사회단체 등이 힘을 합쳐 보장성을 90%로 높이는 운동을 전개하고 있으며, 이미 내년 총선 및 대선에 맞추어, 한국내 제1야당이 무상의료라는 이슈를 당론으로 확정한 상태입니다. 

We formed a national alliance with labor, healthcare workers, opposition parties and civil organizations to change this and now we have a nationwide campaign to increase the coverage up to 90%.  The Korean Democratic Party, the largest opposition party already adopted this issue as a party platform for the General Election and Presidential election in 2012.

 

세번째로 저희 KHMU에서는 간호사 인력법인 RATIO CAMPAIGN을 전개하고 있습니다.  한국정부나 병원측은 병원건물과 장비에는 아낌없이 투자를 하면서도 정작, 환자를 돌보는 간호사 인력확충이나 근로조건 개선에는 매우 인색합니다. 

Another campaign we are working on is our version of national RATIO  legislation.  Korean government and hospitals invest heavily on the facility expansions  and high tech equipment but hardly spend any money on staffing and working condition in the hospitals. 

 

놀랍게도 현재 간호사 1명당 담당하는 환자 수는 평균 15명선이며 많게는 40명까지 돌봐야 하는 병원도 있습니다.  간호사들은 식사시간, 화장실 갈 시간조차 없이 수퍼우먼이 되어 일하고 있습니다. 

The average number of patients per nurse is about 15, and in some cases up to 40 patients.  The Korean nurses are forced super women, working without meal breaks and restroom breaks.

 

저희는 지난 수년간 CNA와의 교류를 통해 캘리포니아의 사례를 배워서 저희에게 맞는 인력법을 만들어 내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But we are making difference in Korea, thanks to the warm friendship and learning experiences provided by CNA/NNU. We are creating our own version of RATIO Act, based on the lessons we learned from California – special thanks to sisters Hedy and Jill for that. 

 

헤디와 홍순형씨도 참석한, 작년에 서울에서 열린 국제 세미나 이후 간호사 인력 확보에 관련하여 연이어 대규모 세미나가 열리고 있으며, 여러 정당, 시민단체, 환자단체, 학계에서 참여하면서 사회적으로 큰 반향을 불러 일으키고 있습니다. 

Since the International Conference we hosted in Seoul last year about Ratio and Staffing issue, which Sister Hedy and Brother Roy Hong attended, Safe staffing became a hot issue in Korea, drawing much attention and interests in the community.   

 

지난 5-6월에는 미국 인력법 투쟁을 주제로 “러브+”라는 뮤지컬을 만들어 전국 순회공연을 다녔는데 아주 큰 호응을 받았습니다.  이런 성과를 바탕으로 인력법안을 발의하여 2012년 총선과 대선때에는 인력법 제정을 요구할 예정입니다. 

As you saw in the video clip last night, we created a musical titled LOVE PLUS and toured all major cities in Korea.  This musical LOVE PLUS is actually based on the struggles for the SAFE STAFFING in California and we got enormous responses from the public.  We are planning to introduce the bill later this year in order to have it passed by the General Election and the Presidential Election next year. 

 

여러분이 이곳 캘리포니아에서, 그리고 미 전국에서 일으키고 있는 캠페인이 미국 뿐 아니라 태평양 건너 한반도에서까지 긍정적인 바람을 일으키고 있습니다.  자부심을 느끼지 않으십니까?

Your campaign and struggle in California and the rest of the country is making a positive change across the Pacific Ocean.  Are you proud or what?

 

캐나다 대표가 Soup Kitchen 프로그램이 마음에 들어 훔쳐 가겠다고 했지만, 저희에 비할 바가 아닌 것 같네요.

Linda from Canada said she wants to steal the Soup Kitchen idea but talking about stealing ideas 


마지막으로 우리노조는 귀 노조에게 몇가지 공동투쟁을 제안드리고자합니다.

Lastly, we’d like to propose a few joint struggles.


첫째,FTT 투쟁을 국제적으로 확산시켜 나갑시다. 

First of all, we propose to expand the FTT struggle to global level.


국제 금융자본은 국경이 없기 때문에 전 세계 노동자가 동시에 추진해야 합니다.  저희도 한국으로 돌아가 NNU의 영웅적인 투쟁에 대해 알리고, 민주노총에게 공동투쟁을 제안할 것입니다.  오는 10월 호주에서 열리는 PSI 에서도 같은 제안을 할 것입니다.

Financial institutions do not operate within the border that all workers of the world must work together to fight against them.  When we go back to Korea, we will publicize the heroic struggle of NNU and make a proposal to the KCTU to work together on this issue.  We will also make the same proposal at the Public Services International meeting in Australia next month.


저희는 또한 한미 자유무역협정을 막기 위한 투쟁을 전개하고 있습니다.  자유무역협정이라는 것은 몇몇 초국적 대기업들이 돈 벌기 좋게 만들어 줄 뿐, 양국 노동자들에게는 고용위협을 의미하며, 오히려 양국 대다수 민중의 삶을 악화시키고 공공정책을 더 후퇴시킬 뿐입니다. 

We are also struggling to stop Korea US FTA.  Free Trade Agreement only makes it easier for the big corporations make money and it means job insecurities for most workers.  It worsens the lives of most people in both countries by degenerating the public services.


FTA free는 자본가에게만 해당 될 뿐, 자본들이 양 국가를 상대로 손해배상을 청구할 수 있도록 허용하여 양국의 입법권을 심각하게 훼손하는 협정입니다. 

“Free in FTA only applies to the capitalists; it even allows corporations to sue each government for the potential profit loss due to regulations and public policies of the governments.


특히 한미 자유무역협정이 체결되면 Sicko에서 보셨듯, 잘못된 미국식 의료제도가 한국에 들어오게 됩니다. 이는 또다른 나프타일 뿐입니다. joint statement on Korus FTA 채택하고, 비준 반대를 위한 공동성명서를 채택합시다.

As you saw in Sicko, KORUS FTA will introduce the American Style healthcare system in Korea.  It is another NAFTA.  We propose CNA/NNU and the delegates from each country to adopt a joint statement against KORUS FTA.


셋째,간호사 인력기준을 더욱 강화합시다. 

Third, let us improve the RATIO even further. 


간호사 인력법은 전세계 간호사들의 공통과제입니다.  이번 컨벤션에 참가한 호주, 캐나다, 영국 등의 노조들도 함께 국제 Ratio 캠페인을 전개할 것을 제안합니다. 

Ratio is a common problem for all nurses around the globe.  We suggest the delegates from Australia, Canada and the UK a joint struggle for the RATIO. 


이를 주제로 1년에 한번씩 순회 세미나를 개최하고 ILO, WHO등 국제기구를 상대로 RATIO 기준강화를 위해 연대 투쟁합시다.  CNA/NNOC/NNU RATIO 법안의 선두주자로서 이러한 노력에 선도적인 역할을 부탁드립니다.  자본가 정부가 G-20를 만든다면 우리는 L-20로 응대하여 노동자의 권리와 민중 복지를 지켜야 합니다.

We further suggest taking turn to hold a conference every year and work together to improve the RATIO standard at international organizations such as ILO and WHO.  As a leader in the RATIO issue, I hope CNA/NNU can take a leading role in this struggle.  Capitalist governments came up with G-20; We will respond with L-20 to protect the workers’ rights and healthcare for all.


넷째, Sicko의 마이클 무어 감독을 한국에 초청하고 싶습니다. 

Next, we want to invite the director Michael Moore to Korea.


한국에서는 우리 노조와 시민사회단체가 주도하여 Sicko 관람운동을 벌여 수십만명이 이 영화를 함께 보면서 의료 민영화의 문제점에 공감한 바 있습니다.  CNA/NNU 지도부도 함께 오셔서 한미 양국은 물론 국제적으로도 전국민 무상의료 운동을 활성화시켜 나갑시다.

We mobilized hundreds of thousands of people to see Sicko and raised the awareness on the problems regarding privatization of healthcare.  I hope CNA/NNU leadership can visit Korea as well so that we can invigorate the Guaranteed Healthcare movement


다섯째, 현장 간호사들의 교류사업도 제안합니다. 

I also would like to propose more exchanges at workplace level between the two countries. 


이미 여러명의 한국 간호사들이 지난 2 UCLA 병원을 방문했고, 이번주에는 UCSF 병원을 방문하여 간호사들의 일하는 모습, 노동조건, 노조활동을 통해 많은 것을 배워 갔습니다.  이러한 현장단위의 연대강화는 양국 간호사들의 공동투쟁에 많은 도움이 될 것이라 확신합니다.

Several Korean nurses already made visits to the UCLA hospital in February, and we visited UCSF early this week.  We learned so much from their practice, working condition and union activities that I’m sure solidarity and exchanges of the bedside nurses will be mutually beneficial for our struggles.


마지막 말을 본부 로잔 방에 갔다가 본 감동적인 문구로 대신하고자합니다.

I’d like to wrap up my speech with a very touching phrases I saw at Sister RoseAnn’s office.


Save one life, you're a hero.

Save a hundred lives and you're a nurse.


Heal America, heal Korea, heal the world!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87 Union-Management Joint Workshop for Local Healthcare 윤효원 2011.05.26 11611
186 UNI –Global Union General Sectary Philip Jennings strong demand immediate release Han Sang Gyun KCTU president. file KANGyb 2016.09.09 1027
185 UNI Global Union Statement on MERS in South Korea file KangYeonbae 2015.06.22 1096
184 Umbrella trade union KCTU sets Dec. 28 for a general strike 교선실장 2013.12.26 3650
183 Totally drastically wrong link the idea a drawback uxopyzer 2021.09.01 3
182 The Regional Director of Incheon St. Mary’s Hospital, Hong Myeong-ok, Continues her 12-day Fasting in front of the Catholic Diocese of Incheon file 교선실장 2015.12.29 871
181 The long sexy kids finger nail bed omehasyda 2021.07.27 6
180 The Korean Health and Medical Workers' Union (KHMU) are holding a series of strikes and rallies from 24 to 30 June. file 교육선전실장 2014.06.29 6532
179 The 20th Legislative Elections Shows the Public Sentiment Goes Against the Park Guen-Hye administration. KANGyb 2016.05.01 748
178 Supporting SEIU Local 49-Minimum Standards Campaign file 교선실장 2015.04.13 1175
177 Support Korean workers – hold protests at Korean embassies and consulates 교선실장 2014.01.04 2433
176 Support for Cambodian garment workers from KHMU file 교육선전실장 2014.09.30 1619
175 Statement of solidarity on the occasion of KHMU National Congress -PSI Rosa Pavanelli file 교선실장 2015.03.08 1037
174 Stanowienia twojego wytworu eguwepu 2021.07.07 20
» Speech by Na Sunja, KHMU president, at CNA/NNOC/NNU Convention on 16 September, 2p11 윤효원 2011.10.29 8937
172 Solidarity message from Sato Regional secretary of PSI-AP file KANGyb 2009.04.02 12390
171 Solidarity message from Phillip Jennings General Secretary of UNI Global unions to the Korean Health and Medical Workers’ Union(KHMU) file 교육선전실장 2014.06.30 2739
170 Solidarity Message from NNU file 교선실장 2013.06.09 4978
169 Solidarity message for the Annual National Congress of KHMU file 교선실장 2013.03.12 6476
168 Solidarity from UNI Apro Women to the struggle for justice by Korean Trade Union Movement. file 교선실장 2014.04.11 2169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1 Next
/ 11

서비스 링크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아이디가 없으신 분은

회원가입 후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X